여백
HOME 전국 강원
강원도, 전국 최초 '공공 이불 빨래방' 확대 시행내년까지 도내 모든 시군에 설치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1.12.20 10:45
  • 댓글 0
지난 7월 강원도 정선에서 진행된 공공이불 빨래방 개소식 장면. [사진제공=강원도]

(원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강원도가 전국 최초로 시행 중인 ‘공공 이불 빨래방’이 확대된다.

강원도는 사업비 73억원을 확보해 내년 상반기까지 10개 시군, 12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내년 하반기에는 3곳을 추가 선정하는 등 도내 18개 시군으로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는 삼척과 정선 두 곳에서 운영 중이다.

공공 이불 빨래방은 노인·청년·경력단절 여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취약계층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빨래방은 독거노인과 소년소녀가장 등을 위한 이불·운동화 빨래는 물론 돌봄, 생활필수품 배달, 홀몸 어르신 안부 확인 등 통합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사업은 강원랜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전력공사 등 5개 공기업이 빨래방 설치비를 지원하고, 3개 민관기관에서 복지 서비스 지원을 맡는다. 희망하는 시군은 빨래방 설치공간을 확보하고 5000만원을 부담하면 된다. 빨래방 운영에 필요한 인건비는 보건복지부와 고용노동부 일자리 사업비로 지원된다. 배달차량 유지비, 세제구입비 등 연간 예상되는 3000만원 정도의 운영비는 시군이 낸다.

도 관계자는 "일자리와 복지 거점이 될 수 있도록 발전시키겠다”며 “2022년까지 도내 모든 시군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공공이불빨래방#삼척#정선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