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공공시설 내진율 전국 최고... 민간시설은 저조공공시설 92.8%ㆍ민간시설 19%... 민간 내진율 강화책 시급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20 09:51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최근 제주 해역과 경남 거창 일대에서 지진이 잇따르면서 내진시설에 대한 시민 불안감도 높다. 울산은 공공시설물 내진 성능 확보율이 전국 최고 수준인 반면 민간시설은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이다.

20일 울산시는 공공시설물 내진 성능 확보율은 92.8%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평균 70.2%(지난해 말 기준) 대비 22.6%p를 웃도는 전국 최고 수준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 2∼8일 건축물, 댐, 도로 등 관내 공공시설물 1195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109곳(92.8%)이 내진 성능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댐, 도로(터널), 어항(계류, 외곽)시설, 매립시설, 폐수종말처리시설은 100% 내진성능을 확보했다. 건축물은 91.1%, 도로(교량) 93.2%, 수도시설 92.3%, 하수시설 95.9%에 이른다. 시는 내진성능이 확보되지 않은 공공시설물에 대해서는 오는 2025년까지 보강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민간시설 내진율은 68.2%에 그친다. 동수 대비 내진율은 17개 시도 중 경기도에 이어 높은 편인데도, 지난해 6월 기준 19.8%에 불과하다.

민간시설 내진율이 낮은 것은 현행 내진 설계 기준이 2017년 마련됐기 때문이다. 수정된 건축법 시행령에 따라 2층 이상 또는 연면적 200㎡ 이상 건축물은 내진 설계 기준을 준수해야 하지만, 이전에 지어진 민간시설 건축물은 내진 성능을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

여기다 건물주들이 내진 성능 강화를 위한 비용 부담을 꺼리는 것도 내진율이 낮은 원인으로 지목된다.

시 관계자는 "내진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지진에 강한 안전도시 울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