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공용 전기차 급속충전기 내년부터 유료화1월 1일부터 환경부와 동일 요금 적용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17 11:38
  • 댓글 0
급속충전기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가 관리·운영하는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기가 내년 1월 1일부터 유료로 전환된다.

17일 시에 따르면 울산에 설치된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기는 313대로, 이 중 시가 관리·운영하는 28대는 충전이 무료 이용다.

그러다보니 이용 쏠림 현상이 생기면서 충전 대기 시간이 길어지고, 과부하로 잦은 고장이 발생해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또 무료 운영이 사용자 부담 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과 유료로 운영하는 타 사업자와의 형평성 문제 등이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가 내년 1월부터 유료화로 전환하는 충전 요금은 50㎾는 1kWh당 292.9원, 100㎾는 1kWh당 309.1원이다. 이 요금은 환경부에서 운영 중인 공용 급속 충전기와 동일하다. 

시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기를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하고자 유료화를 결정했다"며 "충전 서비스 품질을 향상해 이용자 편의가 증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