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동구 내년 말까지 고용위기지역 재연장조선업계 일자리 창출사업 등 다양한 정부정책 지원 기대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16 18:54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이 1년간 추가 연장됐다.

울산시는 고용노동부가 이달 말 종료 예정이던 ‘동구 고용위기지역’과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을 내년 12월 31일까지 재연장했다고 16일 밝혔다.

고용위기지역과 특별고용지원업종이 재연장됨에 따라 동구와 조선업계는 그간 지원된 시책들을 1년 더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고용위기지역에 지정되면 고용・산재보험료 납부유예와 체납처분 유예, 사업주 직업훈련지원금 확대, 고용유지지원금, 지역고용촉진지원금, 청년추가고용장려금 등 경영정책이 지원된다.

또 조선업희망센터 지원과 훈련연장급여, 취업촉진수당, 직업훈련생계비 대부, 직업훈련 자부담 면제 등의 근로자 지원정책도 추진된된다.

시 관계자는 “조선업계가 대중소기업 동반성장과 상생 일자리 생태계 조성에 힘을 모아 울산이 조선업 고용위기를 졸업하는 우등생이 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