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의회, 열린 의정 구현 통해 현안 해결 '박차'7대 들어 울산 공공의료원 설립 등 5건 시도의장협 안건으로 제출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13 11:26
  • 댓글 0
7대 울산시의회가 울산 미래 비전 제시를 통해 현안해결과 경제 재도약 마중물 역할에 주력하고 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과 조직개편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는 울산시의회가 다양한 시민 창구 역할을 통해 열린 의회 구현에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7대 의회가 울산의 당면 과제로 채택한 울산 공공의료원 설립, 권역별 대기환경청 건립 등 5개 현안사업은 전국 시도와 공동으로 대응해 관철하고자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안건으로 제출되기도 했다.

13일 울산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광역시 출범 이후 중대 사안이 불거질 때마다 시의적절하게 건의안과 결의안을 발의·의결했다. 그동안 결의안 110건, 건의안 28건 등 총 138건에 이른다. 이 중 7대 의회는 지난달까지 결의안 40건, 건의안 14건 등 54건을 채택하는 등 지역 현안과제 해결과 지역 경제 재도약을 위한 각종 대안 제시에 주력했다.

광역시 출범 이후 제6대 의회까지 주요 결의·건의안은 △울산지역 국립대학 설립 △경부고속철도 울산역 설치 △경부고속도로(언양~영천) 조기확장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 마련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및 가정법원 울산 설치 △원전해체기술 종합연구센터 울산 설립 △산재모병원 건립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등이다.

7대 의회도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마중물 역할에 전력 질주하고 있다.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울산 수소도시 지정 △울산 공공의료원 설립 △공공기관 추가 이전 △울산대 의과대학의 울산 환원을 촉구하는 등 다양한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특히 7대 의회는 울산의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청년정책특별위원회, 저출산·인구감소대책특별위원회를 비롯한 총 10개의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도 채택했다.

또 친환경 천연가스 발전소 건설 촉구 결의안,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에 대한 정부의 의지 촉구 결의안, 울산 수소 시범도시 지정 요청 결의안 등을 채택해 글로벌 경제 악화로 인한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 신성장 산업 육성 등 산업경쟁력 강화에도 주력했다.

코로나 사태 위기 극복을 위해 민관이 함께 고통 분담 동참을 촉구하는 노사상생협력 촉구 결의안 채택, 울산기상대 기상지청 승격, 고헌 박상진 의사 서훈 등급 상향 촉구 등 지역의 현안과제 해결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