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심상정 "주 4일제 시행 위해 대통령 직속 시민본부 운영"대표 사업장 지정해 1년 6개월 간 시범 적용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01 20:50
  • 댓글 0
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울산=포커스데일리)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4일제 시행 준비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자영업자, 양대 노총, 소규모 사업장 노동자, 특수고용직 등이 모두 참여하는 시민본부를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다양한 사업장과 노동자가 있는 울산은 시범 운영 도시로 적절하고, 특히 원청과 하청이 함께 주4일제를 선도적으로 운영하는 모범도시가 될 수 있다"며 "분야별, 노동 형태별로 대표 사업장을 지정해 1년 6개월 동안 주4일제를 시범 적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최근 부울경 3개 시도가 추진하는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에는 부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그는 "과거에는 수도권 과밀화의 메가시티를 주목했는데, 기후 위기에 따른 에너지 전환 시대에 메가시티는 정답이 아니다"며 "인구와 산업이 밀집하기보다는, 전국 어느 지역을 가더라도 삶의 질이 동등하게 보장되는 '생활 공간의 민주화'를 지역 분권으로 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방소멸 문제는 지역별 거점 대학들이 탈 탄소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그 이론과 기술을 습득한 청년들이 녹색 전환을 주도해 지역을 살기 좋게 만드는 '분산형 소도시 전략'을 펼친다면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