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사랑의 온도탑' 제막... 60억3천8백만원 목표1일부터 '희망2022나눔캠페인' 돌입... 지난해 달성률 '142%'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12.01 15:00
  • 댓글 0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사랑의 온도탑 (사진=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 2022 나눔 캠페인'이 1일 시작됐다. 

희망 나눔 캠페인은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 위기가정과 사회복지시설·기관·단체 지원을 위해 매년 추진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내년 1월31일까지 62일간 펼쳐진다. 

올해 모금 목표 금액은 지난해보다 7억8800만 원이 늘어난 총 60억3800만 원이다.

울산지역은 지난해 캠페인을 통해 목표금액인 52억5000만 원을 넘어선 74억5500만 원(달성률 142%)이 모금됐다.
 
모금회는 이날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올해 캠페인 출범 선포식과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열었다.

성금을 온도로 표현해 모금 현황을 알리는 '사랑의 온도탑'은 울산 시청 광장에 설치했다.

모금 목표액의 1%인 약 6천만 원이 모일 때마다 나눔 온도는 1도씩 올라간다.

기부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사랑의 계좌 송금, 온라인 기부 신청, QR코드 기부, 자동응답시스템(ARS) 전화(☎ 060-700-1123) 등을 이용하면 된다.

박도문 울산사회복지모금회 회장은 "어려운 경기와 더불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웃들이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