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전 국민 문화바우처 지원' 정부에 건의‘전국민문화바우처’를 통해 코로나로 타격입은 문화관광산업의 활성화 기대, 코로나블루 및 인권 사각지대에 노출된 돌봄노동종사자 정신건강 증진대책 마련도 촉구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1.11.25 14:22
  • 댓글 0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사진제공=대구시의회]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대구시의회 장상수 의장은 25일 오후 3시 30분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7차 임시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 국민 문화바우처’를 제안하고, 아울러 돌봄노동자의 정신건강 증진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장상수 의장은 이날 협의회 회의에 ‘전 국민 문화바우처 지원 건의안’과 ‘돌봄노동자 처우개선 촉구안’ 두 건의 안건을 제출했다.

장 의장은 건의문을 통해, “지금 우리나라는 코로나로 인해 모든 사회활동과 여가 활동이 침체되어 있고, 이로 인해 많은 국민들이 코로나블루를 겪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이와 관련된 문화‧관광‧여가산업은 최악의 상황에 직면해 있다”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장 의장은 “국민들이 코로나블루를 극복하는데 도움을 주고, 단계적 일상회복을 제대로 성공하기 위해서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전 국민 문화바우처’를 지원할 것을 제안한다”라며, “이를 통해 국민들이 문화와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하면, 국민들의 마음 건강 회복은 물론이고,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문화관광산업을 되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장상수 의장은 ‘돌봄노동자 처우개선 촉구안’을 통해,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비대면 활동이 늘어났지만, 대면서비스가 불가피한 장애인, 노인, 아동 등을 돌보는 돌봄노동자의 경우, 할 일이 더 많아지고 감염과 스트레스, 폭력 등에 대한 노출 위험은 더 높아졌다”라고 지적했다.

장 의장은 “우리 사회가 코로나의 위험 속에서도 그나마 질서를 유지하고 일상이 이루어지는 것은 모두 돌봄 노동 종사자의 보이지 않는 희생과 헌신 덕분”이라며, “하루빨리 돌봄노동 종사자의 정신건강 증진과 돌봄노동자에 대한 보호 및 피해예방체계를 구축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장상수 의장이 제안한 두 건의 안건은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의 공식안건으로 채택되어 보건복지부와 문화체육관광부로 전달될 예정이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의회#문화바우처#장상수의장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