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시 "도시숲으로 미세먼지 줄인다"미세먼지 차단숲, 생활환경숲 등 생활권 도시숲 조성에 박차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1.11.23 15:01
  • 댓글 0
'팔공산 자생식물원' 전경. [사진제공=대구시]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대구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155억 원을 들여 도시숲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도시숲 사업은 △미세먼지차단숲 △생활환경숲 △명상숲 △자녀안심그린숲 △도시바람길숲 등이다.

미세먼지차단숲은 숲을 활용해 노후 산업단지와 고속도로변 등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등을 저감하는 사업으로 동구 대림동 경부고속도로변 완충녹지 등 4개소에 32억 원을 투입해 조성했다.

생활환경숲은 공한지, 공공공지, 주택단지, 공단 주변 등 생활환경의 보호·유지를 위해 조성하는 숲으로 동대구로체육공원 등 9개소 5만㎡에 15억 원의 사업비로 만들었다.

명상숲은 학교를 대상으로 학생들의 정서함양과 시민들에게 녹색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1억 8000만 원의 사업비로 경북공고 등 3개 학교에 조성했다.

6억 원의 사업비로 서구 달서초교 등 3개 학교에 조성한 자녀안심그린숲은 어린이보호구역에 학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통학과 학습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도시바람길숲은 도시 외곽에서 생성되는 맑고 깨끗한 찬바람을 도심지 내로 끌어오게 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100억 원의 사업비로 동구 신서혁신대로 등 5개권역 14곳에 조성하며 내년에는 90억 원의 사업비로 서대구산업단지 내 주요도로 등 40곳에 조성해 마무리할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숲은 도심의 미세먼지(PM10)를 25.6%, 초미세먼지 (PM2.5)를 40.9%까지 감소하는 등 대기 정화 기능, 기후변화 완화에 효과가 있다.

시는 도시숲의 순기능이 가져올 수 있는 효과가 크고 시민의 삶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보고 도시숲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양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질적인 성장에도 역점을 둘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방법으로 도시숲의 효과가 입증된 만큼 도시숲 조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도시숲#미세먼지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