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주시, '요소수 공급주유소' 확대 추진요소수 부족 비상대책TF 1차회의 개최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11.23 07:13
  • 댓글 0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22일 오전 시청 행복나눔실에서 열린 요소수 부족 비상대책 TF회의를 주재하고 관련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광주광역시는 22일 시청 1층 시민행복실에서 김종효 행정부시장 주재로 요소수 부족 비상대책 TF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요소수 부족을 조기에 해결하고 공공 및 민간부문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시 관련부서 8개와 경찰, 영산강환경청 등 유관기관이 참여했다.

회의에서는 그동안 정부 및 지역 대응상황을 공유하고 정부의 요소수 매점매석 합동단속 참여방안, 분야별 애로사항 및 대책 등이 논의됐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차량에 대해 2,000여 ℓ를 긴급 공급했으며 민간 및 보건소 등 구급차에도 280ℓ를 배분했다.

민간부문에서는 제2순환도로가 여유확보분 400ℓ를 자치구 등 제설차에 공급지원해 연말까지 요소수 부족난이 발생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시는 향후 요소수 부족사태가 장기화될 것에 대비해 공공부문 수급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며 부족상황을 조기에 예측하고 중앙정부에 긴급 공급을 건의한다.

더불어 최근 정부에서 요소수 유통 거점 주유소로 광주 북구 1곳을 지정한 데 이어 더욱 원활한 공급이 이뤄지도록 2~3곳 이상이 추가로 지정되도록 지속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광주시는 현재 지역 수입업체에서 5개 주유소에 긴급 공급하기로 한 물량이 더욱 많은 주유소로 확대되도록 적극 협의하기로 했다.

요소수 가격 안정화와 시장질서 교란행위 금지를 위해 광주시 민생경제과와 경찰청, 영산강유역청 등은 기관 합동으로 매점매석 수시 단속에도 나선다.

김종효 시 행정부시장은 “요소수 부족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매일 정부 및 지방 대응방안 상황을 챙기고 있다”며 “최대한 많은 물량을 공급하면서 정부의 매점매석 합동단속에 적극 참여하는 등 현재의 어려운 상황이 조기에 안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시#요소수#주유소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