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선바위지구 주민들 "공공택지 지구 지정 취소해야"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1.18 16:23
  • 댓글 0
선바위지구 대책위원회는 18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바위지구 공공택지 지정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울주군 범서읍 입암리 주민과 지주들이 선바위지구 공공택지 지정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입암리 주민과 지주 등으로 구성된 '선바위지구 대책위원회'는 18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바위는 울산 12경 중에서도 경관이 으뜸으로 꼽히고 역사적으로도 중요한 곳인데, 빼어난 풍광을 아파트로 둘러싸 버린다면 후손들에게 역사적 죄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선바위지구도 대장동처럼 주민과 토지 등 소유자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이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울산시는 주민 의견을 취합하고, 개발에 따른 문제점을 분석해 정부에 전달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을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올해 4월 29일 범서읍 입암리 일원 선바위지구 183만㎡에 1만5000가구 규모의 신규 공공택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국토부 발표에 울산시는 한 달여만인 5월 20일 투기 차단을 위해 선바위지구 일대 431만8134㎡를 5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