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넷플릭스, 5년 만에 한국 요금 인상..'월 최대 1만7000원'최대 17% 올려…신규회원부터 적용, 일각 “망 사용료 관련법 대비 인상”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1.11.18 10:28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넷플릭스가 한국 시장 진출 5년여 만에 처음으로 구독료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18일 넷플릭스 공지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이날부터 한국 서비스의 스탠다드 요금제를 월 1만2000원에서 1만3500원, 프리미엄은 월 1만4500원에서 1만7000원으로 인상했다. 이는 각각 12.5%, 17.2% 오른 가격이다. 베이식 요금제는 월 9500원을 유지한다.

인상된 요금은 신규 회원부터 적용된다. 기존 이용자들도 구독료 청구일 이후 새로운 요금제로 바뀌게 된다. 넷플릭스는 기존 이용자들에게 e메일을 통해 구독료 조정 사실을 공지했으며, 이용자별 구독료 인상 30일 전 넷플릭스 앱 알림을 통해 해당 내용을 알리겠다고 공지했다.

넷플릭스는 그동안 전 세계에서 약 2회에 걸쳐 구독료 인상을 단행해 왔다. 각 국가의 물가 및 소득 수준 등 여러 지표를 종합해 가격을 책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우 2019년 1월 베이식은 1달러, 스탠다드와 프리미엄은 2달러씩 인상했고, 지난해 10월부터 스탠다드는 1달러, 프리미엄은 2달러 올렸다. 현재 요금은 베이식 8.99(약 1만600원)달러, 스탠다드 13.99달러(약 1만6500원), 프리미엄 17.99달러(약 2만1200원)다.

일본에서도 지난 2월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일본은 베이직 요금제를 월 880엔(약 9000원)에서 990엔(약 1만원)으로, 스탠다드 요금을 월 1320엔(약 1만3600원)에서 1490엔(약 1만5300원)으로 인상했다.

한국에서는 2016년 1월 진출 이후 요금제에 변화가 한 차례도 없었다. 이 때문에 형평성 문제로 한국 서비스의 구독료 조정이 이전부터 예상되고 있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기습 가격 인상'을 두고 한국에서 망 사용료 관련 법안이 통과할 것을 예상해 미리 가격을 올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넷플릭스#구독료#가격인상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