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주군 군부대 초소 관광전망대로 바뀐다울주군-육군 제7765부대, 서생 해안가 초소 전망대로 병행 협약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11.09 12:58
  • 댓글 0
울주군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울주군과 육군 제7765부대 3대대는 서생 대바위공원에서 서생면 해안가 일원 군부대 초소를 전망대와 초소 기능을 병행할 수 있는 시설물로 정비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기존 군부대 초소는 해안 경계를 위해 조망이 뛰어난 지역에 위치하고 있지만, 군사시설물로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돼왔다.

이번 협약은 서생의 자연경관이 뛰어난 곳들을 주민과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군의 요청과 관할 군부대의 적극적인 협조로 성사됐다.

협약으로 군 작전 시기 외에는 초소 민간인 출입이 전면 허용돼 관광객들이 서생 해안 풍경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정비사업 지역은 대바위공원 일원 경비초소 4개소로, 기존 초소를 철거하고 전망대 및 쉼터 기능과 초소 기능을 병행하는 시설물로 교체할 예정이다.

군은 서생 해안가 초소 전망대가 완성되면 간절곶과 주변 해안공원 산책로와의 접근성이 높아져 관광자원으로써의 효용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주민 출입이 통제되었던 지역의 뛰어난 경관을 주민들에게 돌려줄 수 있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육군 7765부대 3대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군은 서생 해안가 초소 전망대가 완성되면 간절곶과 주변 해안공원 산책로와의 접근성이 높아져 관광자원으로써의 효용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