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덕산그룹 이준호 회장, UNIST 발전기금 300억 기부개교 이후 최고액... 혁신교육·청년창업 위한 공간 건립에 사용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11.05 14:34
  • 댓글 0
4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 로얄룸에서 덕산그룹 이준호 회장의 울산과학기술원(UNIST)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 회장, 임혜숙 과학기술통신부 장관, 이용훈 UNIST 총장. (사진=UNIST)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향토기업인 덕산그룹 이준호 회장이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 발전기금 300억 원을 기부한다.

UNIST는 4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 로얄룸에서 약정식 열었다.

약정식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용훈 UNIST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UNIST가 울산에서 지역인재를 육성하고 청년창업을 활성화해서, 지역경제를 살리는 새로운 혁신 모델을 수립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기부는 UNIST 개교 이래 가장 큰 규모다.

울산시민의 염원으로 탄생한 UNIST의 성장 발전을 위해 울산의 대표적 향토기업이 앞장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 회장은 "울산에 국내 최초로 반도체소재부품대학원을 개원하고, 인재양성과 연구개발에 앞장서는 UNIST의 노력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울산의 산업지형을 바꿔놓을 뜻깊은 혁신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울산에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를 생산하는 강소기업을 이끌어왔다.

그는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일변도였던 울산에서 최초로 '반도체 소재'에 도전해 성공을 일궈냈다.

반도체 패키징의 핵심소재 '솔더볼'을 생산하는 덕산하이메탈은 현재 국내 1위, 세계 2위의 시장점유율을 자랑한다.

IT 소재 분야로 사업을 지속 확장하면서, 덕산네오룩스는 디스플레이 소재 글로벌 생산량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재 덕산그룹은 9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으며, 그룹사 전체의 연간 매출액은 3000억 원에 이른다.

이용훈 총장은 "도전과 혁신으로 반도체 소재 산업을 이끌어온 이준호 회장님의 의지를 UNIST가 이어갈 것"이라며 "미래 과학기술 인재들이 마음껏 도전하며, 지역과 국가의 미래를 바꿀 혁신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UNIST가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산업계의 기부는 지역 사회가 인재를 양성하고 그 인재들로 지역이 혁신하고 발전하는 선순환의 고리를 시작한다는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덕산그룹의 기부금은 UNIST가 세계적인 대학으로 발돋움하고 지역 혁신을 추진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UNIST는 이번 기부금으로 '챌린지 융합관(가칭)'을 건립할 방침이다.

이곳은 '과학기술계 BTS'로 성장할 미래 인재들이 과학기술 전 분야에 걸친 혁신적 교육을 받으며, 자유롭게 창업에 나설 수 있는 공간으로 꾸려진다.

UNIST는 이 회장의 뜻을 기리기 위해 챌린지 융합관에 대한 기부자 명명, 예우 공간 조성, 명예박사 수여 등 다양한 기부자 예우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