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주시, '친환경 미래차 대전환' 본격 추진2030년까지 지역 부품기업 100곳 미래차 전환, 광주광역시, 친환경 미래차 대전환 본격 추진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10.27 06:53
  • 댓글 0
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광주시]

(광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광주광역시가 지역 자동차 산업 생태계를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친환경 미래차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해 본격 나선다.

이를 위해 광주그린카진흥원·한국자동차연구원과 공동으로 26일 (재)광주그린카진흥원 대강당에서 지역 부품기업 대표,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 미래차 전환 전략' 공청회를 개최했다.

광주시는 지난 상반기 동안 실시한 지역 자동차 업체의 생산현황 및 미래차 전환 대응에 대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광주 미래차 전환 전략'을 수립했다.

이번 공청회는 '광주 미래차 전환 전략'에 대한 지역 의견수렴과 함께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에 대한 위기의식을 높이고 현장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마련했다.

시는 공청회를 통해 개진된 의견을 반영하고 보완해 오는 12월까지 전략 수립을 완료하고 차체, 샤시, 의장, 전장 등 기존 부품기업과 가전·광산업에서 자동차 산업으로 전환을 희망하는 연관기업 중 총 100곳을 선정해 오는 2030년까지 미래차 전환을 주도할 선도기업으로 육성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또 '광주 미래차 전환 전략'을 바탕으로 내년부터 국회와 정부에 관련예산 반영과 정책 지원을 요청하고 한국자동차연구원, (재)광주그린카진흥원을 중심으로 자동차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 지원을 위한 종합 플랫폼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역 자동차부품기업 협의회를 구성하고 지역대학과 함께 광주·전라권 광역 미래차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역 부품업체의 경쟁력 향상과 미래차 전환 정책 연대도 추진한다.

광주시는 친환경자동차 산업 기반 조성을 위해 친환경자동차 부품클러스터 및 친환경자동차 부품인증센터 조성, 무인·자율주행 기술의 언택트 서비스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 빅테이터 기반 자동차 전장부품 신뢰성 기술 고도화 사업 등을 추진 중에 있다.

내년에는 수요기반 협력사 밸류체인 고도화 및 자립화 패키지 지원사업과 자율주행차 대응 편의내장 부품산업 고도화 사업도 추진한다.

아울러 차기 대선공약으로 '미래자동차 융합 스마트 그린산단' 추가 조성을 추진하고 앵커기업을 모집해 미래차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달 15일 캐스퍼를 출시한 글로벌모터스(GGM)도 언제든지 전기차와 수소차 생산으로 전환할 수 있는 최첨단 유연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미래차 전환에 대비하고 있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광주형일자리도 처음에는 모두가 성공할 것이라고 확신하지 못했지만 공장을 건설하고 캐스퍼를 양산한 것처럼 미래차 전환도 어려운 길이지만 꼭 가야만 하는 길이다"며 "종합적이고 실효성 있는 계획을 마련해 미래차 전환을 선도할 지역 부품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시#친환경#미래차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