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尹 '당 없어져야' 발언에...이준석 "화살을 왜 당 해체로?""개연성 떨어져 의아..초기 기싸움으로 인식"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1.10.15 07:45
  • 댓글 0
이준석 대표가 14일 경기도 수원시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경기도당]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당 해체' 발언에 대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14일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입장이 (상대 후보) 공격에 반응하는 것이었다면, 그 화살을 당 해체로 돌리는 것은 개연성이 좀 떨어지기에 의아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쨌든 후보 간의 그런 설전이 지지자가 우려할 정도까지 격화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지금까지는 초기 후보 간 기 싸움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당의 이런 모습이 마음에 안 든다', '당을 개혁하겠다' 하는 것도 대선후보가 할 수 있는 이야기"라며 "정견의 하나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애초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정견"일 뿐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반응했다가 "개연성이 떨어진다"며 비판의 강도를 높인 것이다.

이 대표는 당내 경선 상황과 관련, "네 분 다 올라올 만한 분들이 올라왔다고 생각한다"면서 "개성이 다 강한 분들이라 초반에 기 싸움을 하는 것처럼 보이는 부분은 이해가 가지만, 너무 이런 게 장기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당내 경쟁 상황과 관련해 "정권교체는 둘째 문제고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이준석#윤석열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