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청년·신혼부부 주거지원 종합대책' 추진주거 안정성 확보로 ‘탈울산’ 행렬 막고 ‘저출생’ 극복... 내년 1월부터 시행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0.14 10:33
  • 댓글 0
송철호 울산시장이 14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년주택 공급과 주거비 지원 확대 등 주거 분야 인구 활력 증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울산시)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가 청년층 중심의 탈 울산 행렬을 알리는 시그널이 곳곳에 감지되자 부랴부랴 '청년·신혼부부 주거 지원 종합대책'을 14일 발표했다.

청년주택 공급과 주거비 지원 확대 등 주거 분야 인구 활력 증진이 골자인데, 청년 중심의 인구 유출에 도시 경쟁력이 쪼그라 들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우선 내년부터 2030년까지 900억 원을 들여 울산 내 미혼 청년(만 19∼39세) 4만5000세대의 주거비를 지원하는 '청년 가구 주거비 지원 사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매월 임대료 10만원과 임차보증금 이자 5만원을 가구당 최장 4년간 현금으로 지원하겠다는 거다. 현재 시행 중인 '신혼부부 주거지원사업'을 확대한 것인데, 지원 연령을 만 39세 이하에서 만 45세 이하로 늘렸다. 지원 범위도 임대료와 관리비 외에 월 5만 원의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을 추가해 가구당 최대 4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 공급도 확대했다.교통과 생활이 편리한 도심 속 시유지를 활용해 2025년까지 저렴하고 쾌적한 '청년층 셰어하우스형 공공주택' 200호를 공급한다. 2028년까지 중구 혁신도시 공공청사 예정부지에 보육 시설과 도서관 등 부대시설을 갖춘 '울산형 행복주택' 427호도 건립한다. 2030년까지 3단계에 걸쳐 공공주택 2만7000호를 지속적으로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또 신혼부부의 교통 편의를 위해 결혼 후 5년 이내 부부에게는 공영주차장 이용 요금의 50%를 할인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이를 위해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내년 7월부터 혜택을 제공한다.

시가 마련한 청년·신혼부부 주거 지원대책은 보건복지부 협의를 거쳐 사회보장제도 신설 및 변경을 마무리해 연말까지 세부 지원 기준이 나올 예정이다. 사업은 홍보와 온라인 지원 신청을 거쳐 2022년 1월부터 본격 추진에 들어간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 대책은 시민 누구에게나 안정적이고 쾌적한 주거 여건을 제공하겠다는 시의 확고한 의지이자 약속"이라며 "주거 부담 완화로 울산에 정착하는 청년들이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