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시 국감서 '화이자 백신 구매 논란' 진위 공방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1.10.14 07:24
  • 댓글 0
권영진 시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대구시 국정감사에서는 '화이자 백신 구매 논란' 문제가 집중적으로 지적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대구시 등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이날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쏟아진 질문은 지난 5월 이슈가 됐던 화이자 백신 구매 논란이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광명을)은 13일 열린 대구시 국정감사에서 "지난 5월 대구시의 가짜백신 사기 사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국민 앞에 제대로 된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인터폴의 가짜 백신 경고도 무시하고, 국민 생명을 볼모로 한 사기 사건을 단순 해프닝으로 생각해야 하나"라면서 "정치적 계산만 앞세운 이번 사건에 대해 제대로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시을)은 화이자 백신 구매 진행 당시 메디시티대구협의회(메대협)와 대구시, 보건복지부 간 백신 구매 협의 진위 여부를 따져 물으며 "국민 혼선을 유발한 사건으로 책임소재 규명을 통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경기 수원시을) 의원도 "메기시티대구협의회에서 받은 문서가 없다고 하는 데 굉장히 중요한 업무인데 공식적인 서류 없이 진행되는 것은 위험한 것이다"며 "시장이 언론에 (백심 도입)공개적으로 발언한 것도 문제인데 공을 대구시가 가져가고 책임을 정부에 떠넘긴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당시 백신 부족으로 걱정이 많았고 누구라도 노력을 해야 했다고 생각한다"며 "메디시티대구협의회를 믿고 대구시가 행정적으로 지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 다만 5월 관련 내용을 언론에 언급한 것은 성급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5월 의료기관협의체인 메디시티대구협의회를 통해 3000만 명분의 화이자 백신 구매를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거래선을 보건복지부에 전달했지만, 복지부는 "진위가 의심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시를 비판하는 여론이 확산하면서 논란이 커지자 권 시장은 지난 6월 사과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국감#화이자#백신#구매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