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정부,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안' 15일 발표"접종완료자 제한완화 검토"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1.10.13 00:04
  • 댓글 0
서울의 한 결혼식장에 거리두기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정부가 내달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앞두고 오는 15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한다.

15일 발표될 거리두기 방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체계 전환 전 마지막 조정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2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시점에 대해 "금요일(15일) 결정해서 발표하기 위해 지금 실무적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다음 주부터 실시하게 되는 거리두기가 아마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체계 전환 전의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거리두기 조정안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면서도 "사적모임 제한이나 영업시간 제한 등에 대해서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체계 전환에서 본격적으로 검토할 문제인 만큼, 예방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일부 방역조치를 완화하는 조치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을 꺾기 위해 현재 고강도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석달 넘게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지금껏 2주 단위로 거리두기 조정안을 제시했는데, 현행 조치는 오는 17일 종료된다.

오는 18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는 '방역체계 전환 전 마지막 조정안'이라는 정부의 언급을 고려할 때 2주가 아니라 최소 3주 이상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달 마지막 주 초반에 국민의 70%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보고, 11월 초에는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를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시기는 11월 둘째주가 유력한데, 정부는 이번 거리두기 조정안을 그 시점까지 그대로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리두기#정부#위드코로나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