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국내 휘발윳값 3주째 상승...1654.4원대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10.09 08:59
  • 댓글 0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3주 연속 상승하며 1650원대로 올라섰다.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654.4원으로 전주보다 8.7원 상승했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개별 주유소 판매가격의 합을 전체 주유소 개수로 나눈 값이다. 9월 넷째 주 상승 반전하며 3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1627.6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SK에너지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1661.6원으로 가장 높았다.

최고가 지역은 서울로 휘발윳값이 ℓ당 전주보다 11.1원 상승한 1741.8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87.3원 높았다.

이에 비해 최저가 지역인 대구에서의 휘발유 판매가격은 같은 기간 7.8원 오른 ℓ당 1627.0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국 평균 휘발윳값보다 27.4원 낮은 수준이다.

이번주(3~8일) 국제유가의 경우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원유 기준인 두바이유가 전주보다 2.5달러 오른 배럴당 78.7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유가 등락은 통상 2주여 후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석유공사는 “미국 고용시장 개선과 석유수출국기구(OPEC)+ 증산 규모 유지, 가스 가격 강세 지속, 이란 핵협상 지연 등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국내 주유소에서의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449.7원으로 전주 대비 9.3원 올랐다.

이번주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로 경유 판매가가 ℓ당 1457.3원이었고, 최저가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경유 판매가는 ℓ당 1422.1원으로 집계됐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휘발유#한국석유공사#오피넷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