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이재명, 부울경 경선도 55.34%..과반 득표로 '압승'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10.02 18:39
  • 댓글 0
이재명 후보가 2일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부울경) 합동 연설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튜브 델리민주]

(울산=포커스데일리) 이유찬 기자 = 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부산·울산·경남 경선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1위를 수성했다. 전날 제주 경선에서 압승을 거둔데 이어 또 다시 과반 승리를 이었다.

이날 경선 개표 결과, 이 지사는 1만 9698표(55.34%)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이낙연 전 대표(1만 1969표, 33.62%), 3위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3468표, 9.74%), 4위는 박용진 의원(461표, 1.3%)이었다. 이 후보의 득표율(55.34%))은 2위에 오른 이낙연 후보(33.62%)에 비해 21.72%포인트 앞섰다.

부산·울산·경남 경선 결과를 포함한 누적 득표율은 이 지사가 53.51%, 이 전 대표가 34.67%, 추 전 장관이 10.58%, 박 의원이 1.24%다.

전날 56.75%의 지지를 얻은 제주 경선에 이어 이날 경선에서도 대장동 의혹 영향력은 크지 않았다.

이 지사는 이날 합동 연설에서 부산 엘씨티 사건을 언급하며 “내가 부산시장이었다면 최소한 수천억원은 부산시민 몫으로 환수했을 것”이라며 “‘개발이익 국민환수제’를 도입해 소수 기득권자가 아니라 온 국민이 개발이익 혜택을 고루 누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부산#울산#경남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