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천안시, 추석연휴 전통시장 내 이동 선별검사소 운영17일~18일 진행,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 위해 가족 모임 전후 진담검사 권고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1.09.15 07:00
  • 댓글 0

(천안=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천안시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천안 형 추석 특별 방역 대책의 일환으로 중앙시장 내에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수도권 전통시장에서 코로나 19 집단감염이 지속하고 있어 긴 연휴를 이용한 타지역발 인구 유입과 명절 준비를 위한 전통시장 방문객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동 선별검사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중앙시장 내 선별검사소는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오전 9시부터 오후 18시까지 운영한다. 검사를 희망하는 상인이나 시민 모두 지역과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시는 이번 이동 선별검사소를 통해 코로나 19 확산 위험을 조기에 발견할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감염병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천안시는 19일부터 22일까지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우울감과 피로감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심리방역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천안시청 봉서홀 앞 주차장에서 운영하는 '마을 안심 버스'에서는 뇌파 검사, 신체 검진, 명상 등을 받을 수 있고, '마음 충전소'에서는 정신건강·우울 선별검사 및 심층 상담을 받아볼 수 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