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주시, '일자리 부족·저출산 해결' 등 정책 인정 받아한국정책학회 '정책대상' 수상…광역지자체 중 유일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1.09.13 10:51
  • 댓글 0
광주시, ‘제10회 한국정책대상’ 시상식에서 지방자치단체 부문 정책상을 수상. [사진제공=광주시]

(광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광주시가 일자리 부족, 저출산 등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혁신적인 정책들이 한국정책학회로부터 인정받으면서 각 지자체들의 롤모델로 급부상하고 있다.

광주시는 9일 한국정책학회 주관으로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제10회 한국정책대상’ 시상식에서 지방자치단체 부문 정책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국정책대상은 지방자치단체의 우수한 정책사례와 이를 성공적으로 이끈 기관장의 리더십을 공유하고 전파하기 위해 2010년부터 한국정책학회 주관으로 시행하고 있다.

광주시는 민선7기 역점적으로 추진한 ▲광주형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 ‘정부지정 제1호 상생형 일자리 선정’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맘(MOM) 편한 광주만들기 등이 일자리 문제 해결과 저출산 극복에 새로운 해답을 제시한 정책으로 평가 받으며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정책상을 수상했다.

광주시는 청년일자리 문제해결을 위해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지자체 주도 사회 대통합 노사상생 일자리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성사시켰다.

그 첫 성과물로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에서 이달 중순부터 경형 SUV 캐스퍼가 본격 양산된다.

자동차 공장 완공으로 현재까지 540여명의 직원이 채용됐고, 내년까지 400여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며 간접 일자리도 1만여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광주시는 세계 최고 수준의 데이터 센터를 갖춘 국가 인공지능 융복합단지(2020~2024)를 조성하고, 111개 인공지능 기업 업무협약 체결, 62개 기업 법인 또는 사무소 개소 등 인공지능 전문기업 유치에도 성과를 내는 등 인공지능 4대 강국 대한민국을 뒷받침할 ‘인공지능 중심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광주시는 전국적인 출생률 감소에도 전국에서 유일하게 출생아 수가 늘고 있다.

지난 3년간 초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맘(MOM) 편한 광주’ 정책들을 꾸준히 펼쳐왔고, 그 정책들이 성과를 내기 시작하면서 지난 1월부터 6개월 이상 출생아 수가 증가하는 도시가 됐다.

이용섭 시장은 “그동안 광주형 일자리, 인공지능 중심도시,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등 낙후된 광주를 발전시키고, 떠나는 광주에서 청년이 찾아오는 광주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혁신적인 일에 도전했다”며 “광주시의 변화와 혁신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그리고 새로운 광주 미래라는 결실을 거둘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2018년에도 제7회 한국정책대상에서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과정’이 전국 협치행정의 성공모델로 인정받으며 지방자치단체 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시#일자리#저출산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