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천안시, 소망대출 플러스 특례보증 시행추경에서 특례보증 20억 원 추가 확보, 240억 원 규모 융자 지원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1.09.07 07:23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천안시가 추경 예산 확보로 코로나 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대출금리 1% 이내 '소망 대출 플러스' 특례보증을 시행한다.

소상공인 소망 대출 플러스 특례보증은 담보능력 부족으로 은행 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이 금융기관에서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충남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시는 특례보증으로 상반기에는 80억 원 예산을 확보해 4143업체를 지원했고, 이번 추경에서 20억 원을 추가로 확보함에 따라 240억 원 규모의 융자를 지원한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은 1%의 이율로 최대 3000만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관내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 중 상반기 특례보증으로 지원받지 못한 업체이며, 신규 업체는 최대 3000만 원, 기 보증업체는 최대 2000만 원을 대출받을 수 있다. 상환조건은 2년 거치 일시 상환 또는 2년 거치 3년 균분 상환이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