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온통대전 교통복지대상자에 최대 15% 캐시백 지급9월부터 약 30만 명 대상... 기본 10% + 추가 5% = 총 15% 혜택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1.08.19 06:57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시는 9월부터 계층별 소비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해 온통 대전 이용 취약계층인 만 65세 이상, 장애인 등 교통복지 대상자에게 최대 15% 캐시백을 지급한다고 18일 밝혔다.

교통복지대상자 추가캐시백은 소비 여력이 낮은 취약계층에게 추가 5%의 캐시백 지원을 통해 소비 활동 지원과 함께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시는 9월부터 교통 복지 카드 발급자가 온통 대전으로 결제 시, 10%의 기본 캐시백에 5%의 추가 캐시백을 더해 총 15% 캐시백을 예산소진 시까지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추가 캐시백 지원대상은 주민등록상 대전시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다자녀 부모 중 교통 복지 카드를 발급한 온통 대전 사용자이다.

이번 혜택은 교통 복지 카드와 온통 대전을 발급받은 경우만 가능하다. 교통 복지 카드들 발급받지 않은 경우, 교통복지 대상임을 입증하는 서류를 지참하고 대전시 소재 하나은행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면 된다. 카드발급 비용은 무료다.

발급ㆍ사용과 관련한 사항은 하나카드 콜센터(1800-1111), 하나은행 콜센터(1599-1111), 대전시 소재 하나은행 영업점으로. 캐시백과 관련한 사항은 온통 대전 콜센터(1661-9645)로 문의하면 된다.

교통 복지 카드는 주민등록상 대전시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다자녀 부모 등 무임승차 대상자들의 대전 도시철도 이용 편의를 위해 무임이용기능을 추가해 발급하는 교통 카드다.

현재 발급대상자 30만 6천 명 중 약 30%가 교통 복지 카드를 사용하고 있으며, 지난 7월 20일 온통 대전과 교통 복지 카드를 결합한 통합카드가 출시됐다.

대전시는 온통 대전-교통복지 통합카드 이용 활성화를 위해 구 교통 복지 카드에서 통합카드로 전환하는 경우, 2천 점의 하나머니를 지급할 계획이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9월부터 전통시장에서 온통대전을 사용할 경우 3% 추가 캐시백을 지급할 계획이며 교통복지카드를 발급받은 분들이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총 18% 캐시백 혜택을 받을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온통 대전의 연령별 사용현황을 보면 40대, 50대, 30대 등 소비주도층이 전체 사용액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65세 이상은 평균 10% 미만으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온통 대전 혜택에서 소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