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날개 단 '부울경 메가시티'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8.18 13:45
  • 댓글 0

(울산=포커스데일리) 어제 모처럼 부울경에 희소식이 전해졌다. 긴 가뭄 끝에 단비처럼. 3개 시도 경계 장벽을 허물고 최근 ‘원팀’으로 출발한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이 부울경 광역철도의 국토부 선도사업 선정이라는 첫 성과물을 만들어 냈다. 메가시티 구축에 날개를 달아 준 것이다. 같은 뿌리 부울경이 ‘하나’라는 동질감이 그 어느 때보다 실감이 나는 요즘이다.

부울경 광역철도의 선도사업 선정은 3개 시도로서는 의미가 크고 깊다. 이 사업은 내년 4월 메가시티로 다시 뭉치는 부울경의 최우선 과제이자 핵심동력이기 때문이다. 광역권 도시철도 시대의 서막이 열린 것이라고 할 수 있다.

800만 명이 거주하는 부울경은 인구 집중도가 수도권에 이어 두 번째로 높지만 부산을 제외한 동남권인 울산 경남의 주요 도시들이 도시철도로 연결되지 못하면서 시도 간 집적 효과는 매우 저조하다. 그러다보니 도시 간 장점을 살리지 못한 채 부울경은 각자 도생의 길로 나아갔다.

행정 경계를 넘어 주변 지역 간에 유기적 결합이 이뤄지는 지름길은 광역철도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촘촘한 도시철도 교통망은 수도권처럼 재정이든 인력이든 끊임없이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만들어 버리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국토부의 부울경 광역철도 선도사업 선정은 메가시티 조성의 확고한 초석이 될 것이 확실하다. 

부산 노포에서 양산 웅상을 거쳐 KTX 울산역에 이르는 부울경 광역철도는 길이가 50㎞이며 25개 정거장으로 구성된다. 사업비는 1조631억 원 (국비 7442억 원, 지방비 3189억 원)이다. 이 노선에 철도가 깔리면 부산도시철도 1호선, 울산도시철도 1호선(추진 중), 양산선 도시철도(추진 중)와 연계돼 철도 중심의 동남권 순환 광역철도망이 형성된다. 

선도사업 선정에 따라 사업의 사전타당성 조사는 즉시 시작된다. 국가가 사전·예비타당성조사 등 행정절차 추진에 주도적으로 나서면서 광역철도 사업은 급물살을 탈 듯하다.

국토부는 사전타당성 조사(10~12개월 소요)가 끝나면 내년 하반기에 예비타당성 조사 등 후속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어 기본계획 수립 및 실시계획 승인(2023~2025년)이 나면 2026년 공사를 시작, 2029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핵심 거점 간 이동시간 단축을 위해 GTX(광역급행철도)급 열차를 도입하고 무인 주행·승무, 유지보수 첨단화 등 고효율 운영방식도 가동하기로 했다. 또 철도 역사와 주거·상업·업무기능을 연계하는 역세권 개발 방안 등도 3개 시도와 함께 마련한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2040년까지 인구를 1000만 명으로 늘리고 지역내총생산을 현재 275조에서 491조 원으로 늘린다는 게 목표다. 3개 시도가 장점을 살려 협력한다면 그 어느 곳보다 일자리 창출, 신생 산업과 고부가가치 기술개발, 중복 투자 방지 등 규모의 경제 효과를 올릴 수 있다.

이 점에서 부울경이 철도를 이용해 1시간대 생활권을 형성한다면 수도권에 필적하는 또 하나의 중심도시로 부상할 것이다. 부울경은 수도권에 맞대응할 수 있는 국내 2대 인구 밀집지이고 기간산업이 몰려 있는 핵심 경제권이기 때문이다. 이 정도 인구와 경제 규모이면 자생력을 모색하기에 충분하다. 그런 의미에서 광역철도망 구축은 메가시티 조성에 디딤돌을 놓은 것이랄 수 있다.

특히 부울경은 지역적 기반을 같이 하는데다 자동차 조선 기계를 중심으로 각종 산업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어 전후방 연관 효과도 크다. 미래 에너지로 각광받는 수소의 경우 울산은 수소 자동차, 창원은 수소 충전, 부산은 수소 모빌리티 등 상호 협조해야 할 분야도 적지 않다.

3개 시도가 한 배를 타고 항해에 들어간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은 이미 7부 능선을 넘어섰다. 이제 앞으로 나아갈 일만 남았다. 그런데 장밋빛 청사진만으론 떠나가는 사람 발길을 붙잡을 순 없다. 새로운 행정기구가 생긴다고 지역내총생산이 저절로 불어날 리도 없다. 그저 정부가 던져주는 사업과 예산에 목매고 있다간 지역의 미래를 잃게 된다. 정부가 쥔 권한 상당 부분을 이양받아야 그나마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선 부울경이 먼저 대규모 광역경제권 구축사업을 펼치며 정부 지원을 압박하는 전략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이젠 미래를 내다보는 큰 그림을 구상할 때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