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한국미래기술교육원, '폐플라스틱 자원화 리사이클링 세미나' 개최9월1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1.08.11 10:33
  • 댓글 0
폐플라스틱 자원화을 위한 리사이클링 기술과 산업적 적용방안 세미나 포스터. [사진제공=한국미래기술원]

(서울=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은 오는 9월1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폐플라스틱 자원화를 위한 리사이클링 기술과 산업적 적용방안 - 폐기물 열분해 및 화학적 전환기술 외' 세미나를 온, 오프라인으로 병행해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환경(Environment)과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앞글자를 딴 'ESG'가 화두로 떠오르며 지금까지 제품을 제조하고 사용한 후 폐기하거나 선별 분류하는 직선적인 선형경제 구조에서 열분해 및 재처리와 같은 리사이클링 공정을 통해 폐자원을 유가자원으로 재순환하는 산업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일회용품 사용량이 많이 증가하면서 폐플라스틱 리사이클링 시장의 규모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Research Dive의 보고에 의하면 플라스틱 리사이클링시장은 2018년 326억 달러에서 연평균 6.5%로 성장하여 2026년 54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우리정부도 현행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규모를 연간 1만 톤에서 2025년 31만 톤, 2030년에는 90만 톤으로 0.1%에서 10%까지 확대하여 순환경제 및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폐자원 에너지화를 위한 정책 및 제도 개선방안 △폐플라스틱 열분해 액화/가스화 기술 개발과 사례를 통한 산업별 적용방안 △폐플라스틱의 화학적 재활용 기술과 산업별 적용방안 △폐플라스틱 유화기술(재생연료유 전환)과 이동형 폐기물 유화장치 상용화 방안 △국내 고형연료제품(SRF) 제조 및 시설 환경기준과 현안 △폐기물 연속 열분해 에너지 자원화 플랜트 개발과 상용화 방안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수소생산 기술(O2H)과 상용화 방안 등의 주제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환경보호라는 개념이 인류가 꼭 해결해야 할 과제로 떠오르면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의 사회 구성원들이 플라스틱 저감과 버려진 플라스틱의 재활용에 초미의 관심을 두고 있다. 이러한 폐플라스틱은 처리 절차에 따라 환경오염 발생을 줄이는 동시에 에너지를 확보하는 수단이 된다”며 “이번 세미나는 폐플라스틱 리사이클링에 대한 전반적인 기술현황과 추진방향을 공유함으로써 시장 생존력과 성공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명확한 길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미래기술교육원#폐플라스틱#리사이클링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