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울산형 인구 시책 발굴 ‘사활’29일 인구증가 대책본부 첫 회의서 5개 분야 세부대책 수립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7.29 10:14
  • 댓글 0
28일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울산시와 울산대학교,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과학대학교, 춘해보건대학교, 한국폴리텍Ⅶ대학 울산캠퍼스가 '울산 주거 울산 주소 갖기 운동' 업무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울산시)

(울산=포커스데일리) 2030년 울산 인구 130만 명 달성을 목표로 한 울산시 인구증가 대책 첫 회의가 29일 시청에서 열렸다.

장수완 행정부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실·국별로 발굴한 결혼·출산·보육, 교육, 일자리, 주거, 문화·관광 등 5개 분야의 세부 대책 수립 방안 등을 논의했다.

앞서 송철호 시장은 지난 8일 인구대책 특별회의를 주재하면서 인구 문제를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두고 전방위적으로 대응할 것을 지시했고, 시는 1본부 5개 대책반의 '울산형 인구증가 대책 추진본부'를 꾸렸다. 본부장은 행정부시장이 맡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 강화, 지역 실정 부합성, 정책 실효성 확보, 인구 유출 문제 극복, 재정 확보 방안 등을 중점 논의했다.

또 일자리를 만드는 주체인 기업의 지방 이전과 투자 촉진을 위해 '울산투자 울산본사' 계획의 세부 추진 방안을 다뤘다. 비수도권의 법인세율 인하가 필요하다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출생 통계 기반의 미래 인구 구조변화를 예측해 '콤팩트 도시'(Compact City·도시 주요 기능을 한 곳에 조성하는 도시계획 기법) 등 행정·사회적 적응 방안도 모색했다.

시는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을 추가 반영해 세부 대책이 수립되는 분야부터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또 인구정책위원회 등을 통해 인구정책에 대한 민간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도 수렴할 계획이다.

추진본부는 시가 인구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오는 11월까지 매월 인구 시책 관련 추진상황을 점검한다.

최근 5년간 울산 인구는 저출산, 주력산업 부진 등으로 인구 감소 추세다.

2015년 117만3534명이던 인구는 지난 6월말 112만6369명으로 4만7165명 줄었다.

시는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원인으로 조선업 경기 불황 이후 직업, 주택, 교육 등 문제에 따른 사회적 유출로 분석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