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가짜수산업자 사건'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도 경찰 내사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07.27 10:39
  • 댓글 0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가짜 수산업자' 김 모씨가 유력 정관계 인사들에 금품을 제공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번에는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구갑) 의원을 내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경찰과 정치권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 씨가 주 의원 측에 해산물 등을 제공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달 초 참고인을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김 씨가 주 의원 측에 해산물 수 백여만원 어치를 보냈고, 주 의원의 부탁으로 승려 A씨에게도 해산물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탁금지법에 따르면 공직자 등은 1회 100만원을 초과하거나 회계연도에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으면 처벌을 받는다. 경찰 측은 "주 의원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으나 "입건 여부는 사실관계 확인이 끝난 뒤 결정될 사안"이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김 씨의 '감방 동기'인 언론인 출신 정치인 송 모씨를 통해 김 씨를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주 의원은 고등학교 후배인 배모 총경에게 김 씨에게 소개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주 의원은 해당 의혹에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 의원은 이날 영남일보와 통화에서 "언론인을 통해 김 씨를 알게 됐고 이후에 올해 구정에 한번 연락한 적 밖에 없다"며 "언론인이 문자를 보내와 '(주 의원이) 억울하게 연루돼 미안하다'고 할 정도였다. 선물을 받은 것은 맞지만 법에 어긋나는 정도는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또 주 의원은 스님에게 해산물을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스님께 좋은 식당을 소개해달라는 취지로 번호를 전달했지 청탁을 요구하지도 않았다. 만약 사실이라 할지라도 청탁금지법상 문제될 수준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주 의원이 가짜 수산업자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관련해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주 의원이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사건'에 연루됐다는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망신이고 수치가 아닐 수 없다"며 "김 씨를 알고 지내던 전·현직 정치인들이 적지 않다고 알려진 만큼 '로비 게이트'로 번질 위험 역시 간과할 수 없다"며 "경찰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짜수산업자#주호영#국민의힘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