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2025년까지 KTX 역세권에 복합특화단지 조성첨단산업ㆍ연구ㆍ주거ㆍ교육 결합해 서울산권 도약 중심 축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7.22 15:11
  • 댓글 0
복합특화단지 위치도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서부권에 활기찬 기운이 밀려들고 있다.

울산역 복합환승센터가 최근 기공식을 갖고 본격 공사에 들어간데 이어 역세권 배후지역인 삼남읍 신화리 일대에 미래 첨단산업과 주거 연구 교육이 한테 어우러진 복합특화단지가 오는 2025년까지 조성된다.

울산시는 사업비 9050억 원을 투입해 삼남읍 신화리 일대 153만㎡ 부지에 2만8000여 명(1만1000가구)이 거주하는 특화단지를 조성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송철호 울산시장과 이구영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이선호 울주군수, 성인수 울산도시공사 사장은 이날 시청 상황실에서 '울산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개발'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특화단지는 산업, 연구, 교육, 주거, 기업 지원 기능을 갖춘 '자족 가능한 복합 신도심'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협약에 따라 한화솔루션과 울주군, 울산도시공사는 공동 사업 시행자로서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하고, 시는 인허가 등 행정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복합특화단지는 공공과 민간의 공동 투자로 조성되며, 과반 지분(55)을 가진 울주군과 도시공사가 사업 공공성 확보와 원활한 추진을 주도한다.

발생하는 개발 이익은 시와 협의를 거쳐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공공사업에 재투자한다.시는 이달 중 특수목적법인이 설립되면 11월 실시계획인가 고시를 마치고, 12월 착공할 계획이다.

특히 전체 면적의 약 28%를 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정보통신, 바이오, 나노 기술 등 미래 성장 동력 특화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또 첨단산업 관련 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 용지를 조성 원가의 60% 수준으로 공급한다.

시는 역세권 개발의 한축을 담당할 복합특화단지가 성공적으로 조성되면 1조80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8300명의 고용 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앞서 역세권 일대에는 2820억 원을 투입해 2025년 건립 예정인 복합환승센터가 지난 5일 기공식을 갖고 터파기 공사에 들어갔다.

송 시장은 "복합특화단지는 첨단산업 일자리와 우수한 정주 여건을 갖춘 고품격 자족 신도시로 울산의 새로운 중심이 될 것"이라며 "나아가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을 잇는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의 중심지 역할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