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김경수 지사 실형에 불똥 튄 부울경 메가시티울산 경남 현안사업 차질도 우려... 송철호 “튼튼하게 다져져 협업에 큰 어려움 없을 것"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7.21 19:23
  • 댓글 0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난 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된 부울경 광역연합의 초석이 될 울산 관련 8개 사업을 브리핑하고 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대법원이 댓글 조작 혐의로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유죄를 확정하면서 울산 부산 경남이 내년 1월 출범 예정인 부울경 메가시티 사업을 비롯해 울산 경남 두 도시 간 공동사업 등의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3개 시도가 메가시티 후속작업을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메가시티 구상을 주도하면서 한 축을 담당한 김 지사의 실형 선고는 공동 협력사업의 동력 약화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울산시에 따르면 3개 시도 싱크탱크인 울산·부산·경남연구원은 동남권 메가시티 사업으로 최근 40개 과제를 선정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동남권 순환철도 네트워크 구축, 광역도로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동남권 대중교통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해양관광복합벨트 조성, 동남권 생태휴양 특화벨트 조성 등이다.

3개 시도는 이들 현안사업과 메가시티 기본계획 수립 등에 머리를 맞대기 위해 오는 29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시도 부단체장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합동추진단 개소식을 가진다.

하지만 메가시티 구상의 구심점 역할을 해온 김 지사 구속으로 메가시티 사업들이 힘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특히 경남도는 도정 공백 최소화를 위해 부지사 권한대행 체제로 도정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3개 시도가 머리를 맞댈 합동추진단 사업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경남도와 협력해 온 울산시청 공무원 김모 씨는 “앞으로 많은 사업이 차질을 빚지 않을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울산과 경남이 추진하는 현안사업에도 불똥이 튈 것으로 우려된다.

울산과 경남은 이달 14일에 지역 인재가 지역에 정주하면서 취업할 수 있는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두 도시는 지난 달 8일 울산과 경남지역의 자치단체와 대학이 협력해 지역혁신 산업을 추진하고, 청년 실업과 지역 이탈 문제를 해결하고자 울산 경남지역 혁신 플랫폼을 출범시켰다.

송철호 시장은 김 지사의 유죄 확정 소식에 "안타깝다"고 전했다. 송 시장은 "부울경 메가시티를 비롯해 경남도와 공동 추진하는 현안사업의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그동안 김 지사와 메가시티, 지역인재 혁신사업, 기타 협업사업들이 워낙 튼튼하게 다져져 있는 상황이어서 울산과 경남이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협업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