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자치경찰위, 3대 우선 시책 추진... '주민 최우선' 목표여성 가구 주거안심ㆍ신속·편리한 교통행정ㆍ정신질환자 응급체계 개선 등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07.16 12:37
  • 댓글 0
지난 5월 27일 '울산시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이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울산시)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는 '주민이 최우선인 울산형 자치경찰제 정착'을 목표로 울산자치경찰 3대 우선 시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3대 우선 시책은 ▲여성 1인 가구 주거안심 정책 ▲더 신속하고 편리한 주민중심 교통행정 ▲고위험 정신질환자 응급체계 개선 등이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지난 5월 출범 이후 주민 설문조사, 청년정책네트워크 등 관계 기관 정책자문을 통해 생활안전에 대한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

이를 토대로 시·경찰청과 실무협의를 거쳐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치안 시책을 마련했다.

3대 우선 시책은 범죄에 대한 여성 불안감이 높은 점, 교차로 상습정체와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요구가 높은 점, 고위험 정신질환자 보호·관리가 시급한 점 등이 고려됐다.

'여성 1인 가구 주거안심 정책'은 늘고 있는 여성 1인 가구의 범죄 예방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스마트 초인종, 홈 CCTV 등 6종의 범죄 예방물품을 지원과 건축 허가시 일반조건으로 방범시설물 설치 권장 등이다.

'더 신속하고 편리한 주민중심 교통행정'은 지자체와 경찰간 이원화된 행정처리를 위원회가 개입해 신호기, 안전표지 등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소요기간을 2~6개월로 대폭 단축하는 내용이다.

또 무거삼거리, 두왕사거리, 태화루사거리, 다운사거리 등 상습정체 교차로 4곳에 대한 교통체계 개선을 담았다.

'고위험 정신질환자 응급입원체계 개선'은 경찰의 야간 응급입원 전담팀 운영, 24시간 응급입원이 가능한 공공병상 확보, 울산의료원 설립 시 정신병동 포함 등 중·장기적 과제로 구성됐다.

김태근 울산자치경찰위원장은 "하루빨리 자치경찰제도가 튼튼히 뿌리내려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며 "지역 주민들께서도 치안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자치경찰위원회는 오는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시·경찰청·교육청 간 실무협의회를 개최해 주민안전 시책을 추가 발굴하고 향후 추진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