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여학생 11명 성폭행' 김근식, 9월 출소..."네티즌들 격한 반응"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07.09 13:51
  • 댓글 0
2006년 당시 김근식 수배전단.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에 이어 또다른 아동 성폭행범 김근식(53)이 오는 9월 사회로 돌아온다는 소식에 시민들이 불안함을 호소하고 있다.

김근식은 지난 2006년 미성년자 11명을 연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김근식은 지난 2006년 5월 24일부터 같은해 9월 11일까지 인천과 경기 일대에서 9살부터 17살까지의 여학생 11명을 연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그는 전과 19범이었다. 피해자 중 1명(17세)을 제외한 나머지는 만 13세이거나 그보다 어렸다.

특히 그는 2000년에도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5년 6개월의 실형을 받아 복역했지만, 출소한 지 불과 16일 만에 9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질렀다.

김근식은 "무거운 짐을 드는데 도와달라"며 피해자들을 유인해 승합차에 태운 뒤 인적이 드문 곳으로 가서 때리고 성폭행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마지막 범행인 8월 10일 이후 동생 여권을 이용해 필리핀으로 도주했다가 도피처 마련이 어렵자 9월 9일 다시 귀국 후 서울 여관 등을 전전하다 경찰에 의해 공개수배된 다음날인 9월 19일 검거됐다.

조사 결과 김근식은 성적 콤플렉스로 성인 여성과 정상적 성관계가 어렵자 어린 피해자들을 상대로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동 성범죄자의 출소 소식에 많은 시민들이 온라인에서도 불안감과 함께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조두순에 가려져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김근식이 더 흉악한 성범죄자"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하고 사회로 돌아오는게 말이되냐", "재범가능성이 높을 것 같은데 철저하게 관리해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아동성폭행범#조두순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