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경대학교, '웹드라마 자체 제작' 시동캠퍼스 성장 과정 그린 웹드라마...'연기왕'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1.06.30 15:13
  • 댓글 0
남양주 캠퍼스와 로케이션으로 촬영된 '대경대학교 웹드라마 연기왕' 촬영 장면. [사진제공=대경대]

(경산=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대경대가 콘텐츠개발로 3부작 웹드라마 자체 제작에 나섰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 육성사업으로 제작된 웹드라마는 1편당 15분물로 총 3부작이 제작되고 남양주 캠퍼스와 본교를 주무대로 29일 로케이션 촬영을 마쳤다. 이번 웹드라마의 타이틀은 '연기왕'으로 웹드라마 개발 제작 기간만 1년이 걸렸고, 제작팀들도 화려하게 참여했다.

웹드라마는 한류 중심이 된 중국시장 진출을 겨냥하기 위해 국내 대형 기획사 '스타군단' 매니지먼트사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와 아이돌들이 스타기 되기 위한 이야기로, 시청율을 지배하는 다양한 현실풍경과 배우들이 ‘연기왕’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스토리개발은 대경대 연극영화과 전공수업에서 학생들 참여로 이뤄졌으며 극본과 책임프로듀서는 김건표 교수가 맡았다. 김교수는 "전공 수업에서 학생들이 직접 스토리개발과 극중 장면만들기에 참여해 수정을 거쳐온 작품으로 대학의 지원으로 전문가, 학생, 교수들이 총 출동되어 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3부작으로 전개되는 이번 웹드라마 제작 촬영을 위해 전문가, 학생, 교수들이 총 출동됐다. 우선, 80여명의 제작 스탭이 동원되고 5대의 카메라로 제작촬영된 이번 드라마는 국내 최대 촬영프로덕션인 씨팀의 김성현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음향, 조명, 종편, 미술 등 해당 기술 분야는 국내 최고 전문가 그룹에서 참여했다.

배우들도 샵 출신의 가수 장석현과 SBS탤런트 엄수정, 배우 지춘성, 김귀선, 정예지, 배우진, 김동일 등과 대경대 연극영화과 전공학생들과 교수들이 주요배역을 맡았으며, 프로듀서는 김정근 교수(연극영화과)가 맡았다. 배우 엄수정 교수는 "촬영에 선발된 학생들과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제작하는 과정에서 촬영현장을 이해하고 전공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촬영하게 됐고,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작된 웹드라마 '연기왕'은 네이버TV, 유튜브와 지역 민방을 통해서 방송될 예정이다. 김건표 교수는 "방송을 통해 반응을 보고, 앞으로 작가들을 보강해 스토리를 개발을 해  전공학생들이 졸업하기전, 외부 제작팀과 프로배우들이 공동으로 참여해 방송을 목표로 드라마 제작환경과 동일하게 1편 이상은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대#웹드라마#연기왕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