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사람이 모이는 도시 만들기 총력신혼부부 10년 주거비 무상지원ㆍ울산 주거 울산 주소갖기 운동 적극 추진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6.30 14:16
  • 댓글 0
울산시는 29일 시청 시민홀에서 '울산 주거 울산 주소 갖기 운동 본부' 발대식을 개최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1970년대 산업화 바람으로 근로자들이 대거 유입되면서 ‘젊은 도시’로 불리는 울산시가 고민에 빠졌다. 지역 청년들의 탈 울산 행렬로 ‘매력없는 도시’, 전국에서 가장 빨리 늙어가는 ‘노쇠한 도시’로 도시 위상이 변모하고 있어서다. 2015년 117만 명을 정점으로 인구는 갈수록 쪼그라들어 울산시로서는 불안하기만 하다.

급기야 주거안정화 카드를 꺼냈다. 신혼 부부가 입주하면 최장 10년간 임대료는 매월 최대 25만 원, 관리비는 매월 최대 10만 원까지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전국 최대 규모 신혼부부 주거비 무상지원 사업이다. 젊은 층을 잡겠다는 거다.

울산시의 절박함과는 별개로 신혼 부부 주거비 지원책은 파격적이다. 하지만 제대로 실행돼 떠나는 젊은 층의 발길을 되돌릴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일정 기간 어느 정도 효과를 본다고 해도 10년이라는 행정의 연속성을 보장할 수 있느냐는 거다.

울산의 인구는 1997년 광역시 승격 당시만 해도 101만 명에 달했다. 이후에도 계속 불어나 전국에서 매력적인 산업도시로 불렸다. 하지만 2015년 117만 명을 정점으로 최근 5년 사이 계속 내리막길로 줄달음치는 모양새다.

울산 인구가 줄어드는 것이 결혼과 출산 기피에만 원인이 있는 것은 아니다. 저출산이야 전국 시도의 공통적인 현상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전국적인 저출산 현상에다 젊은 층의 수도권 유출까지 겹치면서 ‘지방 소멸론’으로 치닫고 있다는 거다. 지역의 20·30대 젊은 층이 교육 기회나 일자리를 찾아 울산을 떠나 수도권으로 빠져나가는 상황은 그만큼 도시 경쟁력이 추락했다는 것을 방증하기 때문이다.

올 5월 기준 울산시의 평균 연령은 41.9세다. 지난해 41.2세보다 0.7세 많다. 10년 전인 2011년 5월(36.2세)가 비교하면 5.7세 높다. 17개 시도 중 가장 빨리 늙어가고 있는 것이다. 아직은 세종(37.5세) 광주·경기(41.6세)에 이어 세 번째로 젊어 여전히 전국 최상위권의 젊은 도시로 불린다. 하지만 이 추세라면 젊은 층의 탈 울산 행렬로 언제 ‘젊은 도시’라는 타이틀을 내 놓을지 모를 암울한 전망도 나온다.

행정안전부가 5월 집계한 울산의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보면 112만7175명에 이른다. 1년 전 보다 1만5973명이나 감소했다. 울산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회간접자본인 SOC(사회간접자본)사업도 결국 인구수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인구수가 국비 지원액 규모를 달리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울산시에 비상이 걸렸다. 시가 인구 대책 하나로 최근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을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다. 시는 29일 시청 시민홀에서 '울산 주거 울산 주소 갖기 운동 본부' 발대식을 개최했다. 인구 회복을 위해 출범한 본부에는 민간, 산업·경제, 문화·체육, 환경·녹지, 대학교, 관계 기관 등 6개 분야에서 23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앞서 지난 22일에는 울산시와 5개 구·군이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을 적극 홍보하고 인구수 증가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발굴하기 위해 '공동 업무 협약식'을 갖기도 했다. 인구 증가 캠페인에는 울산시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울산시협의회 등 민간단체도 동참했다.

송철호 시장은 최근 현대차 노조와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인구 감소 질문에 "주력산업 경쟁력이 한계에 다다르고, 10년 넘게 장기 경기 침체를 겪는 것이 핵심"이라면서 "인구, 수출액, 고용률이 모두 감소했는데 이는 잘나가던 시절 미리 준비해놓지 않아 여기저기서 문제가 터져 나오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