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ㆍ경남 지역인재 양성에 ‘맞손’지자체-대학-기업, 지역혁신플랫폼 출범…지역 학생들이 일자리 얻는 선순환 구조 정착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6.08 14:07
  • 댓글 0
8일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출범식.(사진=울산시)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경남이 지역 인재 양성에 손을 잡았다. 양 지자체와 지역 대학이 지역 산업에 특화된 인재 양성을 해결하기 위해 첫 발을 내디뎠다.

울산시는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노옥희 울산교육감,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울산·경남지역 대학 총장, 기업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대학생 20명은 온라인으로 행사에 참여해 사업 내용과 취업 전망 등을 질문하는 등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지난 해 경남도가 먼저 추진했으며, 지난달 6일 울산시가 추가 선정되면서 두 지자체가 함께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이 사업은 지방대학 소멸 가속화와 청년의 수도권 밀집 현상 등을 해소하고자 지역 특화산업과 연계해 교육을 혁신하는 것이다.

지역기업이 필요로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들이 지역에서 취업·창업하고 정주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사업에는 양 지자체를 중심으로 총괄 대학인 경상국립대와 중심대학인 울산대·울산과학기술원(UNIST)·창원대·경남대 등 18개 대학, 현대자동차·현대중공업·SK이노베이션·LG전자·현대건설기계·NHN 등 기업, 교육청과 테크노파크 등 주요 기관이 참여한다.

4년간 국비 1800억 원, 지방비 772억 원 등 총 2652억 원이 투입된다.

올해는 6월부터 국비 450억 원을 포함한 660억 원을 투입해 공유대학 구축과 학생 지원, 기업협력 프로그램을 통한 지역인재 역량 강화 등으로 지역 청년들이 기업에 채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울산과 경남의 발전 계획과 방향성에 부합하는 주력산업 5개 분야(미래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 스마트제조엔지니어링, 스마트제조 정보통신기술, 스마트공동체) 도출, 지역산업에 기여할 인재 양성 등을 추진해 지역 학생들에게 교육과 채용 기회를 확대한다.

양 지자체는 이 사업 추진을 통해 학사 500명, 석사 100명 등 매년 혁신인재 800명 양성과 지역 청년 고용률이 2025년까지 5% 향상하고 산업부가가치는 7%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다.

시는 울산의 경우 4년간 1934억 원의 지역생산효과와 343명의 지역인력 고용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

유은혜 부총리는 "산업 협력의 시너지 효과가 큰 울산과 경남이 손을 잡고 지역인재를 양성한다는 데 기대가 크다"며 "지난해 경남이 추진한 대학교육 혁신모델을 확장·발전시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수도권으로의 인재 유출로 발생하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가 지방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번 지역혁신플랫폼 출범은 뜻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라면서 "울산과 경남이 힘을 합해 지역산업에 특화한 인력을 양성한다면 경쟁력 있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불균형이 국가 경쟁력마저 위협하는 상황에서 지역혁신플랫폼과 같이 교육 분야에서 우선 경남과 울산이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며 "경남과 울산 학생들이 지역에서 원하는 일자리를 얻고, 지역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