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영주시, '중부권 횡단철도(서산~울진) 서명운동' 전개12개 지자체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 및 결의 총력전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1.05.04 17:38
  • 댓글 0
영주시청 전경. [사진제공=영주시]

(영주=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 영주시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국가계획 반영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시는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충청·경북의 12개 지자체와 함께 오는 13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여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지난달 22일 공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사업의 일부 구간인 점촌~영주(경북선) 노선이 신규 사업으로 반영됐으나 여타구간은 추가검토 사업으로 반영됨에 따라 중부권 시민들의 열망은 담은 동서횡단철도의 추진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영주시를 비롯한 중부권 12개 지자체는 오는 6월말 발표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최종 확정고시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전 노선이 신규사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시민 서명운동을 통해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사업이 지역균형발전과 효율적인 국토개발을 위한 동서 신산업지대 촉진을 위해 반드시 시행돼야 하는 초대형 프로젝트 사업임을 널리 알리는 한편, 오는 14일 국회에서의 연석·결의대회 및 국토교통부에 서명부 전달 등을 통해 강도 높게 대응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지역균형발전과 효율적인 국토개발을 위해서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및 점촌~영주(경북선) 전철화 사업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조기 건설에 대한 시민 모두의 염원을 담은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횡단철도#서명운동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