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정세균 "현행 사회적거리두기,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유지"5월2일까지 3주간...수도권·부산 유흥시설 집합금지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1.04.09 11:01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정부가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고심을 거듭한 끝에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는 유지하되, 방역 효과를 극대화할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서울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대해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카페, 식당, 노래방 등 영업시간은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 확산에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도권 이외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하되 유행상황에 따라 지자체 판단으로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하겠다"며 "특히 수도권에서 누적된 숨은 감염원을 찾아내는 게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보일 경우 검사를 의무화하고 이번 주부터 의무화된 기본방역수칙이 정착될 때까지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정 총리는 또 "그간 정부는 대다수 국민들께서 예방접종에 참여하기 전까지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고민해 왔다"며 "내주 초에 국민 여러분께 상세히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 방역 동참을 호소했다. 정 총리는 "4차 유행의 목전에서,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린다. 지금은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위기상황"이라며 "불필요한 모임과 외출,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달라. 언제 어디서든 방역수칙을 지키고,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균#사회적거리두기#5인이상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