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코로나로 울산 유흥주점 폐업 46% 증가남ㆍ동구 폐업↑, 북구 개업↑… 울산시, 분석결과 토대 영업컨설팅, 시책 수립 반영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04.09 10:49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울산지역 유흥주점 개업은 평년보다 59% 줄어든 반면, 폐업은 46%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시는 '2020년 위생업소 신규, 폐업 현황' 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이 식품위생업소 경영 전반에 미치는 인과관계를 파악하고자 5년간(2015∼2019년) 평균을 비교했다.

조사 결과, 개업은 2449곳으로 평년보다 2% 감소했고, 폐업은 1757곳으로 2% 증가해 경기지수 감소 폭은 4%로 나타났다.

시는 식품위생업소들이 지난 해 코로나 경기 침체 속에서도 대체로 선방을 한 것으로 평가했다.

업종별로는 유흥업소가 개업 59% 감소, 폐업 46% 증가로 경기지수가 105% 감소해 가장 많은 영향을 받았다.

다음으로 제과점·위탁급식 36%, 집단급식소 33%, 단란주점 23%, 일반음식점 4% 감소 등으로 경기지수가 나왔다.

휴게음식점은 유일하게 6% 증가했다.

또 코로나 영향으로 유흥주점은 46% 폐업 증가를, 휴게음식점은 5% 개업으로 대조됐다.

지역별로는 5개 구·군 중 가장 업소 수가 많은 남구와 조선업 경기 부진에 시달린 동구에서 폐업이 증가했다.

반면 북구는 송정지구 입주 등으로 개업이 늘어나 경기지수가 다소 나아졌다.

시 관계자는 "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향후 창업을 준비하는 업소를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영업 컨설팅을 하고 관련 자료를 주요 시책 수립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