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코로나19 백서' 발간계명대 동산병원・대구동산병원 코로나19 대응과정, 경험 상세히 담아, 본책과 자료집 두 권, 800쪽 분량으로 구성, 향후 새로운 팬데믹 대비하는 지침서 되길 희망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1.04.08 10:20
  • 댓글 0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코로나19 백서. [사진=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의료원장 이세엽)이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 및 감염관리 활동을 상세하게 담은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코로나19 백서'를 최근 발간했다.

지난해 대구에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계명대 동산의료원 산하 2개 병원은 일상 업무를 접거나 대폭 줄이고 지역 내 코로나 확산 방지와 확진자 치료에 집중했다. 특히 2월 21일 대구동산병원이 국가지정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이 되면서 하루만에 병원을 통째로 비우고, 숙련된 의료 인력을 즉각 투입했으며, 모든 자원과 전문지식을 집중해 표준화된 메뉴얼로 치료의 일관성을 유지해 왔다. 465병상에 일일 최대 395명의 환자가 입원하는 대혼란 속에서 고군분투한 결과, 대구동산병원도 8월 4일 감염병 전담병원이 해제되었다.

이번에 발간된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코로나19 백서」는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되던 지난해 1월부터 전담병원이 해제된 8월 4일까지 그 수많았던 순간들을 기록으로 남겼다.

백서는 본책과 자료집 두 권으로, 800쪽 분량에 달한다. 1권 본책에는 △코로나19 개요 △대응 시작 △대응 결과 △성과 및 평가 △향후 과제 등 총 5개의 목차로 정리됐으며, 계명대학교 동산병원과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을 각각 구분하여 긴박했던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양병원의 노력과 대응을 잘 살펴볼 수 있도록 편집했다. 또한 시간대별 기록을 담는 일반적인 백서와 달리, 상황에 따라 각 부서가 담당했던 주요 업무를 매뉴얼 형식으로 정리했으며, 도표·그래프·배치도 등 여러 인포그래픽을 통해 독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2권 자료집은 의료진, 자원봉사자 등이 쓴 체험담과 현장 사진들, 언론보도, 국민들의 격려와 응원편지 등이 실려 있다.

이세엽 동산의료원장은 “힘든 시기에 전국에서 달려와 준 자원봉사자들과 밤낮없이 환자 곁을 지켰던 의료진들의 숭고한 희생 덕분에 귀한 백서가 발간될 수 있었다. 수개월간 책 발간에 힘써준 백서 발간위원회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코로나19 백서에 담긴 우리의 경험과 노하우가 새롭게 닥쳐올 수 있는 감염병 팬데믹의 초기대응과 위기극복에 하나의 길라잡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은 지난해 8월 28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재지정되어 지금까지 일반진료와 확진자 치료를 이어오고 있으며,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도 코로나19 감염예방과 중증환자 치료를 위해 전교직원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계명대학교#동산의료원#코로나19백서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