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미얀마 사태' 대구경북 수출기업 절반이상 '직격탄'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1.04.06 16:52
  • 댓글 0

 

대구 성서산업단지 전경. [사진제공=포커스데일리DB]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미얀마 군사 쿠테타로 대구·경북지역 수출기업의 상당수가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는 대구시와 경북도 공동으로 실시한 대구경북 소재 미얀마 수출기업(55개사) 피해 현황 설문조사 결과, 미얀마 사태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업종은 기계·전기·전자(19%), 섬유·패션(14%), 자동차(부품)(14%)의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피해정도에 대해서는 다소 심각하다(31%), 매우 심각하다(24%)로 설문 응답 기업의 55%가 미얀마 사태로 인한 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말까지 사태가 지속될 경우 예상 수출액 감소율은 10% 이하(53%), 50%이상(20%)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얀마 수출 이력이 3년 미만으로 짧을수록 매출 감소폭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피해 유형별로는 물류·운송·통관 애로(58%)와 현지 수요 감소로 인한 매출 하락(40%)을 꼽았다. 이어 현지 영업점, 공장의 조업 중단(27%), 운영자금 부족(15%) 순이었다.

기업들이 예상하는 미얀마 사태로 인한 영향의 진정 시기는 1년 이내(55%)와 2년 이내(18%)이 가장 많아 대부분 장기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이에 대해 타국 신규 바이어 발굴(47%), 생산량 조정(33%), 계약취소(13%), 대체 물류·운송 방안 강구(11%) 등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윤신영 본부장은 “대구경북의 작년도 미얀마 수출액은 5600만달러로, 직접 수출 기업은 177개사로 추산된다”면서 “이중 기계, 전기, 섬유 업체 등 현지 생산시설에 투자한 기업들은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수출선 다변화, 리쇼어링등을 통해 리스크를 분산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얀마#대구#경북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