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시유재산 찾기로 큰 성과 거둬700억 대 국유지 200필지 발굴... 올해 말까지 시유지로 소유권 이전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4.06 11:56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의 '시유재산 찾기 사업'이 큰 성과를 거뒀다.

700억 원대의 미이전된 국유지를 발굴한 것인데, 이 중 111필지 280억 원 상당의 소유권을 지난달 시유지로 이전했다.

시유재산 찾기는 공원 조성이나 도로 개설 등 공익사업에 편입돼 무상귀속·기부채납·보상 등이 완료됐으나, 울산시로 소유권이 이전되지 않은 토지의 소유권을 찾는 사업이다.

6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준공된 도시계획시설 내 토지 소유권 샘플이나 무상귀속된 토지 관련 공문 등을 통해 소유권 조사작업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구거와 도로, 임야 등에서 총 200필지 701억원 상당의 토지를 발굴했다.

해당 토지는 ▲울산대공원 112필지(11만2355㎡) 390억 원 ▲울산체육공원 간선도로 88필지(4만5196㎡) 311억 원 등이다.

소유권 별로는 기획재정부 9필지(2908㎡), 국토교통부 182필지(14만7106㎡), 농림축산식품부 9필지(7737㎡) 등이다.

시는 이 중 지난달 111필지 280억 원의 상당의 토지소유권을 시유지로 소유권을 이전했다.

또 나머지 89필지는 토지분할과 공부 정리 등을 거쳐 연말까지 이전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2월 ‘미 이전 시유재산 찾기 기본 계획’을 수립한 데 이어 3월 ‘미 이전 시유재산 찾기 추진 전담(TF)팀 추진계획 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시유재산 찾기사업을 펴고 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