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동구, 올해 1차 추경 260억 증액 편성코로나19 대응 일자리ㆍ지역경제 활성화 중점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04.05 17:51
  • 댓글 0
울산 동구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동구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동구의회에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본예산 2913억 원에서 260억 원이 늘어난 3173억 원 규모다.

일반회계는 251억 원이 증가한 3141억 원, 특별회계는 9억 원 증가한 32억 원이다.

동구에 따르면 지역경제 회복 및 동구 맞춤형 공공일자리 제공, 조선업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소상공의 고용유지 지원, 주민생활 밀착형 주민제안 사업 등을 중심으로 재원을 배분했다.

주요 사업 예산은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 46억 원 ▲동구 맞춤형 공공일자리 등 일자리 제공에 16억 원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고용유지 지원금 4억 원 ▲외식업소 입식좌석 개선사업 8000만 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운영 인건비 1억4000만 원 등 코로나19 대응관련 예산을 집중 편성했다.

또 ▲방어진 바다소리길 조성사업 7억 원 ▲대왕암공원 출렁다리 경관조명설치비 5억 원 ▲슬도수산물체험장 조성비 3억9000만 원 ▲남진항 물놀이장 운영 1억 원 등이다.

특히 동구는 지난 1~2월 슬도수산물체험장 조성과 지역공원 운동시설 설치 등 '주민생활밀착형 주민제안 사업'은 주민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예산안에 반영했다.

추경 예산안은 8~14일까지 제198회 동구의회 임시회의 심사를 거쳐 14일 확정될 예정이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