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천안시, 공직자 부동산투기 전수조사 범위 확대도시개발 및 산업단지조성 관련 16개 대규모 사업 확대 조사
  • 권향숙 기자
  • 승인 2021.04.06 09:00
  • 댓글 0

(천안=포커스데일리) 권향숙 기자 = 천안시가 내부정보를 활용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전수조사를 하고 있는 가운데 조사 범위를 총 16개 사업으로 확대해 시행한다.

앞서 시는 최근 한국토지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으로 사회적 파장이 퍼짐에 따라 부성, 용곡, 성성지구 3개 도시개발사업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전수조사를 계획했으나 시민 불신 해소를 위해 범위를 16개 사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확대되는 조사 대상 사업은 백석5지구, 구룡지구, 오색당지구, 목천응원지구, 축구종합센터 도시개발사업을 비롯해 직산 도시첨단산단, 북부 BIT 일반산단, 제5‧6 일반산단, 선거 일반산단, 풍세2일반산단, 에코밸리 일반산단, 천안테크노파크 일반산단 조성사업 등이다.

시는 현재 재직공무원의 개인정보 제공동의서 취합을 끝내고 관련 사업지역 내 3900여 필지를 대상으로 지난 10년간 토지거래명세와 지방세 신고‧부과자료 등을 대조해 내부정보 이용을 통한 부동산 취득사례와 보상금 등 사적 이득 취득 여부를 조사 중이다.

주요 사업부서 근무 직원 등에 대해서는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동의서를 제출받아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등 비위 사실을 발견했을 때는 천안시청 홈페이지 부패공직자 신고 및 공직 비리 익명신고(www.kbei.org/helpline/cheonan)를 통해 신고‧제보하면 된다.
 

권향숙 기자  mk12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향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