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정세균 "이번 주 확산세 지속되면 강도 높은 대책 검토할 수도"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1.04.04 18:20
  • 댓글 0
정세균 총리.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정세균 총리가 4일 최근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보다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500명대로 올라선 후,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상 곳곳에서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코로나19의 전방위적인 공세에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실로 일촉즉발(一觸卽發)의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이번주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좀 더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또 5일부터 적용되는 기본방역수칙 위반시 엄격한 제재조치가 뒤따른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일부터 기본방역수칙이 현장에서 본격 적용된다"며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더 이상 계도가 아닌 제재조치가 뒤따른다.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되면 예외 없이 엄정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특히 코로나19 4차 유행이 현실화되면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만약 4차 유행으로 경제활동을 제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온다면 경제 회복의 흐름도 끊길 것"이라며 "방역이 흔들리면 경제도 막대한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탄탄한 방역이 유지돼야만 백신접종도, 경제도, 일상 회복도 성공할 수 있는 것"이라며 "빠른 경제 반등으로 민생 구석구석에 훈풍이 불도록, 국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참여방역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균#코로나19#방역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