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 옹진군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의 신속집행 정검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1.04.03 03:02
  • 댓글 0
옹진군 제공

(인천 = 포커스데일리) 최봉혁기자  =옹진군은 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2021년 발전소주변지역 및 공항소음대책 지역주민지원 사업 등 신속집행 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발전소와 공항소음 주민지원 사업 신속집행 보고회는 미래협력실장 주재로 7개(경제교통과, 환경녹지과, 농업정책과, 수산과, 보건소 건강증진과, 건설과)부서 사업담당자가 참석해 사업추진사항 및 부진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 발전소주변지역 지원 사업비는 약 40억8천만원이며, 사업은 △영흥면 마을환경정비사업(수목식재, 도로안길 등) △유어장(체험어장) 패류살포 지원 사업 △주민 건강검진 사업 등 총 28개 사업이다.

공항소음대책(인근)지역 주민지원 사업비는 약 27억8천만원이며, 사업은 △북도면 무단투기CCTV 설치 △공동작업장 조성 △다목적회관 신축 등 총 6개 사업이다.

발전소·공항 주민지원 사업은 주민 설명회를 통해서 선정된 사업이며, 부서별 사업 타당성 검토 후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날 연이어 열린 옹진군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의 사업비는 약 239억원이며, 사업은 △시모도 연도교 해수 소통로 개설 △대이작~소이작 연도교 건설 ▲덕적 농산물의 진리 단호박 마을(특성화 3단계) ▲백령 다목적 공정 육묘장 설치 △용기포 신항 바다쉼터 조성 등 총 25개 사업이다.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남북분단 및 도서지역의 지리적 여건 등으로 낙후된 특수상황지역의 생산·소득 및 생활기반시설의 정비·확충으로 지역간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자립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옹진군 2021년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은 6개(관광문화진흥과, 환경녹지과, 수산과, 건설과, 도서주거개선과)부서 사업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강기병 옹진군 미래협력실장은 "올해 각 부서에서 추진하는 발전소·공항·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