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한국조선해양, 선박 7척 수주... 5660억 원 규모해외선사 4곳과 에탄운반선 2척, LPG선 3척, PC선 2척 잇달아 계약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04.01 16:15
  • 댓글 0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LP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울산=포커스데일리)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유럽 및 아프리카 소재 선사들과 총 5660억원 규모의 선박 7척을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9만8000㎥ 초대형 에탄운반선(VLEC) 2척, 9만1000㎥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 2만3000㎥급 소형 LPG운반선 1척, 5만t 급 PC선 2척 등이다.

이번에 수주한 에탄운반선은 올해 전 세계에서 처음 발주된 것으로 길이 230m, 너비 36.6m, 높이 22.8m 규모다.

에탄운반선은 액화한 에탄(ethane)을 영하 94도로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운반하는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LNG운반선과 마찬가지로 고도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요구된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4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이 선박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7척의 초대형 에탄운반선을 수주했다.

아울러 한국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LPG선 2척은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하반기부터 인도될 예정이며, 소형 LPG선과 PC선은 각각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해 2022년 하반기와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초대형 LPG선에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해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이 가능하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해운운임 상승 등 글로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풍부한 건조 경험과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