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시장, 미얀마 유학생과 간담회...애로, 건의사항 청취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3.15 22:53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김승수 전주시장이 최근 미얀마에서 발생한 군사 쿠데타로 걱정하고 있는 미얀마 유학생들을 위로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시장은 15일 전북대학교와 전주대학교, 전주비전대학교에 재학 중인 미얀마 유학생 9명과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미얀마 유학생들은 고향에 두고 온 가족과 친지의 안전과 전주에서 생활하면서 느꼈던 애로사항을 이야기하고, 김시장은 시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에 대한 논의를 했다.

미얀마 유학생들은 이날 “군부의 무자비한 폭력이 확산되는 것은 멈출 수 있도록 도와달라”면서 △군인들 난입을 막기 위한 철문 지원 △가정용 열쇠를 포함한 잠금 장치 지원 △CCTV 지원 △의료 및 식량 지원 △자금 지원 등을 요청했다.

전주시는 이날 간담회에서 나온 내용을 토대로 향후 지원 가능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유학생들과의 소통도 계속 하기로 했다.

김승수 시장은 “시는 종교단체 등 지역사회와 함께 협력해서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실질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시장 모임 등을 통해 다른 지역과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지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전주 소재 대학교에 재학 중인 미얀마 유학생은 전북대 10명, 전주대 3명, 기전대 2명, 전주비전대 66명 등 총 81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수#전주시장#미얀마#유학생들#쿠테타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