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시, 역세권·가련산 등 7곳 공무원 땅투기 조사 나서내부 정보를 이용한 공무원 투기행위 뿌리 뽑기 위해 자체 조사 착수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3.11 18:40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최근 LH 직원의 신도시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전주시가 시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 조사에 나섰다.

조사 대상은 △전주역세권과 가련산 등 LH의 개발계획에 따라 국토교통부가 2018년 12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한 2곳 △만성지구와 에코시티, 효천지구 등 최근 택지개발지역 3곳 △천마지구와 여의지구 등 개발지로 부각되는 2곳 등 총 7곳이다.

시는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시 개발 관련 부서 직원과 그 가족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 결과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행위가 확인된 시 공무원에 대해서는 징계와 경찰 수사 의뢰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또한 시는 필요시 투기가 의심되는 지역을 추가하는 등 조사대상을 확대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전주시는 이와 별도로 아파트 투기에 대해 강도 높은 단속을 펼쳐왔다.

지난 2019년에는 분양권 불법전매행위에 대해 경찰과 함께 불법전매 446건을 적발해 검찰에 기소했고, 작년 12월 17일 전주 전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자 아파트거래특별조사단을 신설해 강력한 단속을 펼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일반인보다 우월한 위치를 이용해 취득한 내부 정보로 부동산을 매수하는 행동은 공직사회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며 “이번 조사가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를 근절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다” 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시#역세권#가련산#공무원 땅투기#만성지구#에코시티#효천지구#천마지구#여의지구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