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투기 의혹' LH 본사-직원 주거지 동시다발 압수수색투기 의혹 땅 구입 전 3기 신도시 등 개발 사전 정보 입수 등 수사, 시흥시의원 고발사건도 국수본서 경기남부청 이첩돼 수사 예정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1.03.10 10:44
  • 댓글 0
경기 광명시 한국토지주택공사 광명시흥사업본부. <사진=포커스데일리>

(서울=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지구 내 투기 의혹과 관련 LH 본사와 직원 주거지 등을 대상으로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시민단체인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가 광명시흥지구 조성예정지 내 땅 투기 의혹을 받는 시흥시의회 A의원을 고발한 사건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서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이첩돼 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9일 오전 9시 30분부터 10시간 가량 경남 진주에 소재한 LH 본사와 LH 과천의왕사업본부 및 광명시흥사업본부 등 3개소를 비롯해 LH 직원 주거지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날 압수수색한 LH 사무실은 최근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직원이 근무하거나 사업을 담당하는 부서가 있는 곳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수색이 광범위하게 진행되는 만큼 LH 사무실 컴퓨터에서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할 포렌식 요원 등 수사관 67명을 대거 투입했다.

경찰은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인 활빈단으로부터 고발된 LH 임직원 가운데 현직 13명의 주거지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또 고발된  LH 임직원 및 가족들에 대해 해외로 도주할 수 없도록 출국금지 조치를 취했다.

경찰은 이들이 이러한 정보를 사전에 취득했는지 여부와 땅을 구매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검찰은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직접 수사에 나서지는 않지만, 초동 수사단계부터 경찰 등 유관기관과 상호 협력해 법리 검토와 사례분석 자료 등을 지원·공유할 예정이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와 별개로 사준모가 지난 7일 접수한 시흥시의회 A 의원과 그의 자녀에 대한 고발사건도 이날 오후 경찰청 국수본으로부터 사건을 이첩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사준모는 이들을 공공주택특별법 위반과 부패방지권익위법상 업무상 비밀이용 등 혐의로 국수본에 고발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찰#한국토지주택공사#투기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